군포시, 태풍 ‘바비’ 대비 ‘크레인’ 등 위험시설 임시 철거
상태바
군포시, 태풍 ‘바비’ 대비 ‘크레인’ 등 위험시설 임시 철거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제8호 태풍 ‘바비’의 북상으로 26일 밤부터 27일 사이에 경기도가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피해 예방조치 등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

시는 대형 공사장의 타워크레인과 현수막 게시대, 유동 광고물 등 강풍에 쓰러질 위험이 있는 시설물들을 임시로 철거하고 가로수와 가로등, 교통시설물 등에 대한 점검도 강화하고 있다.

군포시는 또한 하수구와 배수구, 지하차도 펌프시설 점검, 마벨교~애자교 하상주차장 출입 통제, 실외골프장 그물 하강 작업,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들을 위한 대피장소 사전통보 등도 마쳤다.

이와 함께 시는 주민들의 외출 자제, 유리창에 테이프 붙여 고정하기, 집 주변의 위험물건 치우기, 태풍 상황 수시 확인 등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한대희 시장은 "자연재난은 철저히 대비하면 피해를 충분히 막을 수 있다"며 "사전예방대책을 마련해 태풍 ‘바비’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군포시는 태풍특보가 발효되면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할 예정이며 전 직원이 24시간 순환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 재난안전과(☎031-390-044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