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특정 교회 음모설 주장 적반하장" 작심 비판
상태바
문 대통령 "특정 교회 음모설 주장 적반하장" 작심 비판
개신교 지도자 초청간담회서 "교회 전체 신망 해치고 있다"
일부 방역 방해행위에 일침 안전수칙 준수 등 협조 당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8.2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노력에 교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개신교회 지도자 초청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노력에 교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개신교계 지도자들을 만나 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정부 방역 조치에 교계가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회장을 비롯한 개신교회 지도자 1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는다. 예배와 기도가 마음의 평화를 줄 수 있지만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지 못한다"며 교회의 고통 감내 및 정부의 방역 조치에 적극적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의학의 영역이라는 것을 모든 종교가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며 "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리지 못하는 고통이 매우 크겠지만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오히려 함께 힘을 모아서 빨리 방역을 하고 종식하는 것이 하루빨리 정상적인 예배, 신앙 생활로 돌아가는 길이라 생각하고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 방역지침을 거부하는 특정 교회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고 있다"며 "특정 교회에서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방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확진자가 1천 명에 육박하고, 그 교회 교인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거의 300여 명"이라며 "그 때문에 세계 방역의 모범을 보이던 한국의 방역이 한순간에 위기를 맞고 있고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민들의 삶도 무너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 할 텐데 오히려 지금까지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여전히 정부 방역 조치를 거부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는 것으로, 극히 일부의 상식이 한국 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집단휴진을 강행키로 한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를 향해서도 강한 비판과 함께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의료인들이 의료 현장을 떠난다는 것은 전시 상황에서 군인들이 전장을 이탈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우리 의료계가 코로나 때문에 국민들이 받는 고통을 결코 외면하지 않을 것으로 믿고 기대한다"면서도 "그러나 정부로서는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누면서 또 다른 한편으로 법과 원칙대로 임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가 가진 선택지가 그렇게 있지 않다"며 의료계 파업에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과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