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자율주행기술 연구센터 건립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화성시, 자율주행기술 연구센터 건립 업무협약 체결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09.0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자율주행 기술 등 미래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시는 8일 신텍스에서 권칠승(민·화성병)국회의원, 경기도,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홍익대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 ㈔한국첨단자동차기술협회, 한국냉동공조산업협회 등과 ‘산업혁신기반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7월 시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산업혁신기반 구축사업’ 2개 공모에 선정되면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소속의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와 스마트 HVAC(공기조화기술) 실증센터를 유치한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와 스마트 HVAC 실증센터는 기안동 일원 홍익대 4차산업혁명 캠퍼스 예정지에 2023년까지 총 369억 원이 투입돼 조성된다. 

스마트 HVAC 실증센터에는 관련 제품군 테스트를 위한 환경챔버 7종이 구축되며,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에는 자율주행차 부품 협력기업이 개발한 부품의 성능안전성과 신뢰성을 검증하는 20여 종의 장비와 도로테스트 시설이 갖춰질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들은 센터 구축을 통한 기업 경쟁력 향상 및 사업화 지원, 미래 이공계 인재 양성, 산·관·학 정책 및 지역사회 기여에 힘을 보탤 방침이다. 

권 의원은 "관내 소재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에서 새로운 기술적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비 확보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용철 도 행정2부지사는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라며, 국내 최고의 자율차 클러스터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했다. 

서철모 시장도 "기업들에 필요한 인증, 테스트, 기술 협력까지 기술 개발을 위한 인프라가 갖춰져 기업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센터 구축뿐만 아니라 미래 인재 양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내빈 초대를 최소화하고 협약당사자인 기관 대표만 참석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