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00년 행복연구센터, ‘100년 행복, 금(金)퇴족으로 사는 법’ 보고서 발간
상태바
하나금융 100년 행복연구센터, ‘100년 행복, 금(金)퇴족으로 사는 법’ 보고서 발간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9일 ‘100년 행복, 금(金)퇴족으로 사는 법’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금퇴족은 은퇴 이후 오늘날의 생활 수준 유지를 위해 차곡차곡 금융자산을 준비해 가는 사람들이다. 센터는 하나은행 AI빅데이터센터와 함께 30~55세 남성을 대상으로 금퇴족의 실제 사례를 분석했다. 소득 수준과 연령대별로 60세부터 기대여명까지 현재 소비지출을 유지한다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이상적인 케이스를 추출해 특징을 살펴봤다.

그 결과, 금퇴족이 가진 평균 금융자산은 1억2천만 원으로 일반 조사 대상(9천만 원)보다 35%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34세 6천만 원 ▶35~39세 1억1천만 원 ▶40~44세 2억 원 ▶45~49세 3억2천만 원 ▶50~55세 3억9천만 원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금융자산 규모는 커졌다. 특히 40대 초반 금퇴족의 금융자산은 전체보다 1억 원 이상 많았다. 금퇴족은 전 연령대에서 펀드·연금·신탁 규모가 전체 보유 금융자산 중 60% 이상을 차지했다. 금퇴족의 주식 투자 비중은 40~44세, 펀드 투자 규모는 45~49세에 절정으로 나타났다.

조용준 센터장은 "금퇴족은 연금자산 규모가 크고 펀드 투자도 활발했다"며 "40대 초반까지 금퇴족이 될 기반을 마련하는 게 이상적인데, 이를 위해서는 연금자산을 지키고 금융투자를 실행하는 게 가장 기본적이고 확실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