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추석 상여금 역대 최저"…평균 58만6000원
상태바
"기업 추석 상여금 역대 최저"…평균 58만6000원
  • 연합
  • 승인 2020.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들이 임직원들에 지급하는 추석 상여금이 역대 가장 적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1천14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추석 상여금을 준다는 기업이 전체의 51.3%였고, 평균 지급액은 58만6천원이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64만7천원)보다 6만1천원 줄어든 것으로 이 회사가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60만원을 밑돌았다.

 기업 규모 별로는 대기업이 92만원, 중견기업 68만원, 중소기업 51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추석 선물을 주는 기업은 전체 기업 중 71.7%로 나타났다. 선물 종류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49.6%·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직원들의 귀성길을 제한하는지에 대해서는 기업의 59.4%가 ‘권고 수준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