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시장 선거 봉사자들 부정채용 의혹’ 시민단체, 청원 논란에 "감사원 조사" 촉구
상태바
‘은수미 시장 선거 봉사자들 부정채용 의혹’ 시민단체, 청원 논란에 "감사원 조사" 촉구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09.17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청 전경. /사진 = 성남시 제공
성남시청 전경. /사진 = 성남시 제공

은수미 성남시장이 시장 후보 당시 선거사무소에서 활동했던 자원봉사자들을 서현도서관 공무직에 부정 채용했다는 의혹이 국민청원에 올라 파장<본보 9월 15일자 2면 보도>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국민신문고로 접수된 부정 채용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가 성남시로 이첩하자 시민단체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라며 감사원의 직접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는 16일 성명을 내고 "시장 캠프 관계자들이 공무직에 대거 채용됐다는 이유만으로 특혜 또는 부정 채용이라 할 수 없지만, 전문성과 도서관 운영 경험이 필요한 도서관 개관 준비 시기에 반대로 채용 기준이 완화됐고 때마침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대거 채용됐다면 특혜 채용 의혹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권익위원회로 접수된 공무직 부정 채용 의혹이 성남시로 이첩됐다는 보도가 있다"며 "인사권자인 성남시장과 관련된 (부정 채용 의혹)사안을 시 공무원들이 조사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는 사실무근이라 주장하지만 공무직 채용 의혹 문제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고 지난 수년간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묵인되고 정당화해 왔던 채용 적폐"라며 "시의 조사는 믿을 수 없다. 감사원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시는 논란이 불거지자 본보에 입장문을 내고 "서현도서관의 신속한 개원 준비로 자료정리원(공무직) 채용이 긴급히 이뤄져야 했고, (직원들의)주말 및 공휴일 근무로 응시율 저조에 따라 자격 기준을 변경한 것"이라며 "부정이 절대 개입될 수 없다"고 밝혔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