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들의 성토, 신한불법공매도 뜨거운 감자 부상 이유는?
상태바
동학개미들의 성토, 신한불법공매도 뜨거운 감자 부상 이유는?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신한불법공매도가 주목받고 있다.

21일 '신한불법공매도'가 실검에 등장하면서, 신한불법공매도를 띄운 개미들의 집단행동에 얽힌 사연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앞서 올해 초 증시가 폭락장을 보이자 수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참여하며 동학개미라는 호칭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주식 양도세 정책에 거센 비판의 목소리를 드러내며 대통령의 정책 재검토 발언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주식 양도세 원안은 2023년부터 연간 2000만원이상 금융투자 수익을 올리는 개인투자자에게(상위 5%) 양도소득세(20~25%)를 부과하는 대신 증권거래세율을 낮추는(0.25%->0.15%) 것이 골자였다.

이후 이에 대해 개미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7월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주식 양도세를 확대하는 '금융세재개편'에 대해 "주식시장을 위축시키거나 개인투자자들의 의욕을 꺾는 방식이 아니어야 한다"고 밝히며 "개인투자자들에 대한 응원이 필요한 시기"라고 정책 재검토를 언급했다.

이후 동학개미들은 '신한불법공매도'를 실검에 띄우며,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신한불법공매도' 키워드에 다양한 목소리를 드러내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