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발, 왼발, 오른발, 왼발… 첫 포트트릭 역사를 쓰다
상태바
오른발, 왼발, 오른발, 왼발… 첫 포트트릭 역사를 쓰다
손흥민, 사우샘프턴전서 ‘4골 폭발’ 골잡이본능 깨우며 5대 2 승리 견인 본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 세워
  • 기호일보
  • 승인 2020.09.22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네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총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5대 2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네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총 4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5대 2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프리미어리그(EPL) 첫 해트트릭을 포함해 무려 4골을 폭발해 ‘역사적 일요일’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0-1로 뒤진 전반 47분 동점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총 4골을 쓸어 담아 토트넘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토트넘에 입단한 2015년 8월 이후 5년 만에 EPL 경기에서 첫 해트트릭을 작성함과 더불어 자신의 정규리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2017년 3월 13일 밀월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잉글랜드 무대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바 있다.

앞선 에버턴과의 EPL 1라운드(0-1 패),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불가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 경기(2-1 승)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손흥민은 이로써 시즌 1~4호 골을 한 번에 신고하며 새 시즌 골 사냥의 시작을 화려하게 알렸다. 손흥민은 또 이날까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2경기에 출전해 10골 4도움(정규리그 8골 3도움·FA컵 2골 1도움)을 기록, 이 팀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토트넘은 전반전 측면 공격수 무사 제네포의 스피드와 스트라이커 대니 잉스의 활동량을 앞세운 사우샘프턴의 빠른 공격 템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끌려다녔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고 이 중 일부는 득점으로도 이어지는 듯했으나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 32분 잉스에게 먼저 실점했다. 잉스는 카일 워커-피터스가 뒤에서 넘겨준 로빙 패스를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슈팅해 1-0을 만들었다. 하지만 잉스는 손흥민이 써 내려간 ‘대역전극’의 조연에 불과했다.

손흥민은 전반 47분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패스를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슈팅이 토트넘의 첫 슈팅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분 케인이 찔러준 침투 패스를 잡아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또 한 번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의 활약은 2-1 역전을 만드는 데에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19분 케인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슈팅해 해트트릭을 완성하더니 9분 뒤에는 케인이 오른쪽에서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 4-1을 만들었다.

후반 37분 케인이 추가골을 넣고 후반 45분에는 잉스가 페널티킥으로 만회골을 넣어 경기는 토트넘의 5-2 승리로 끝났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