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과 인천가톨릭대, 손수 만든 ‘마스크 걸이’ 500개 배포
상태바
인천성모병원과 인천가톨릭대, 손수 만든 ‘마스크 걸이’ 500개 배포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은 지난 21일 제2권역(인천·경기북서부) 소속 호스피스 전문기관 13개 병원에 마스크걸이(끈 형태의 부속품이나 장식품) 500여 개를 전달했다.

인천성모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는 지난해 인천가톨릭대 간호대학과 업무협약을 맺고, 간호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호스피스·완화 의료 교육 등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교육뿐 아니라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일반시민에게 권역호스피스센터의 활동과 호스피스·완화 의료에 대한 소식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에 배포된 마스크걸이는 인천가톨릭대 간호대 학생들이 손수 제작했다. 마스크걸이는 코로나19로 힘들게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제2권역 13개 호스피스 전문기관 의료진에게 배포된다. 

김대균(가정의학과 교수) 인천성모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10월 호스피스의 달 캠페인이 계획대로 진행되기 어렵게 됐지만,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마스크걸이를 직접 만들어 배포하면서 그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에 전달되는 마스크걸이가 착용할 의료진들에게는 사명감을 북돋아 주고, 바라보는 환자·가족·일반시민들에게는 호스피스의 참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