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치권 맥 빠진 지원사격에 항공MRO 조성 동력 상실 위기
상태바
시·정치권 맥 빠진 지원사격에 항공MRO 조성 동력 상실 위기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안, 교통소위서 하영제 의원 반발에 삐거덕
유일한 국토위 위원 김교흥 불참·공직자 소극적 대응 등 아쉬움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09.23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백년대계를 위한 인천공항 항공정비단지(MRO) 조성이 20대 국회에 이어 21대에서도 좌초될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공항 항공MRO를 위한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안이 22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교통소위)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하면서 법안 통과가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이번 교통소위는 시작부터 삐걱거렸다. 공사법 개정을 위한 인천지역 국회의원의 지원사격을 전혀 받지 못해서다.

우려했던 일은 현실이 됐다. 교통소위에서 법 개정에 적극적인 위원은 10명 중 더불어민주당 박상혁(김포을)국회의원이 유일했다. 박 의원은 "항공산업 발전과 육성 측면에서 허락해야 한다. 항공산업에서 인천공항은 첨병 역할로서 중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예상대로 국민의힘 하영제(경남 사천·남해·하동)의원의 반발은 거셌다. 하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 목적사업에 위배된다"며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안은)어거지 법률안"이라고 성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회의 모습은 인천 유일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있는 김교흥(민·인천 서갑)의원이 교통소위원회가 아닌 다른 소위원회를 선택하면서 예견된 일이다.

더 아쉬운 점은 인천시의 안일한 대응이다. 새롭게 배정된 교통소위 위원들을 상대로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의 중요성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는 모습은 없었다. 교통소위 위원 명단이 공개된 이후 시 항공과 팀장(5급)과 주무관(6급)만 국회를 찾아 당위성을 설명한 게 전부다. 반면 시 항공정책을 이끄는 담당과장(4급)은 같은 날 오후 일찌감치 퇴근했으며, 국장(3급) 또한 "직원들이 해결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인천주권찾기조직위 관계자는 "대한민국 백년대계를 위한 사업에 담당팀장과 주무관만 힘겹게 싸우는 것 같다"며 "인천시 모든 공직자가 한몸이 돼서 움직이지 않으면 인천공항 항공MRO 조성은 허황된 꿈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시 항공과 관계자는 "(교통소위)명단 발표 이후 시장님께서 중앙당 쪽으로 지원사격을 요청했으며, 허종식 국회의원이 동행하면서 의원들을 찾아 적극적인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항공과 A과장은 "인천공항공사법 개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명단 발표)그날은 개인적으로 몸이 너무 좋지 않아 조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