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1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국비 156억 원 확보
상태바
강화군, 21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국비 156억 원 확보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이 내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에 156억 원의 예산(국비 80%, 지방비 20%)을 확보했다.

군은 유천호 군수를 중심으로 각 부서장들이 국회와 기획재정부, 각 중앙부처 등을 방문해 국비지원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당초보다 많은 국비를 확보했다고 24일 설명했다. 또한 적극적인 노력으로 강화군이 특수지역 개발사업의 우수사업 지역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과 함께 인센티브 예산 5억6천만 원(국비 80%, 지방비 20%)이 추가적으로 반영됐다.

군은 2020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으로 ▶복합커뮤니티 센터 건립 ▶교동 화개산 전망대 ▶초지관문 경관개선 ▶석모도 우회도로 개설사업 등 20개 사업에 151억 원(국비 120억 원, 지방비 31억 원)을 투입하고 있다. 계속사업으로는 2021년도 완공을 목표로 ▶교동 화개산 전망대 76억 원(국비 60억 8천만 원, 지방비 15억 2천만 원) ▶복합커뮤니티 센터 건립 51억9천500만 원(국비 41억 5천600만 원, 지방비 10억3천900만 원) ▶초지관문 경관개선 5억 원(국비 4억 원, 지방비 1억 원) 등 4개 사업을 추진하고, 신규 사업으로는 ▶강화읍 신문리 연결도로 ▶교동지구 농업용수 공급 ▶교동 월선포구 경관개선 등 5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2021년 예산 156억 원(국비 125억 원, 지방비 31억 원)이 이번에 확정됐다.

유천호 군수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군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며 "앞으로도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국비 예산을 확보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수상황지역사업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의해 접경지역인 강화군 전체가 해당되며, 균형발전 특별회계를 통해 최대 80%까지 국비가 지원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