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스가 총리 "현안 해결 협력"
상태바
文 대통령-스가 총리 "현안 해결 협력"
첫 전화 회담서 발전 방안 논의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9.2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 회담을 하고 강제징용 등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해 소통 노력을 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위기극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0여 분간 진행된 스가 총리와 첫 통화에서 이 같은 내용들을 포함한 한일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스가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일은 기본적인 가치와 전략적인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강조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으로 어려운 상황이나,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스가 총리의 취임을 계기로 강제징용 등 양국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노력을 새 마음가짐으로 가속하자"고 했고, 이에 스가 총리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 노력을 독려하기로 했다.

또한 양 정상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서로 협력하고 국민에게 꼭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한국이 K방역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하며 "코로나의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안정돼 내년 도쿄 올림픽이 성공리에 개최되기를 기원했으며, 스가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해서도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관심을 요청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일본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