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WHO' 임채무 놀이동산 꿈 위해 출연료 쏟아 부은 30년의 사연은?
상태바
'이슈WHO' 임채무 놀이동산 꿈 위해 출연료 쏟아 부은 30년의 사연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임채무 놀이동산이 주목받고 있다.

27일 임채무 놀이동산이 화제가 되면서, 임채무의 사연이 다시금 눈길을 모으고 있다.

배우 임채무는 2018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그는 이날 자신이 운영 중인 놀이동산 ‘두리랜드’에 얽힌 일화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두리랜드’는 경기 양주에 위치한 놀이동산으로 1989년 개장했다. 임채무는 이를 위해 1988년부터 3,000평 규모의 부지를 사들였다. 놀이기구 설치 및 건물 건설에만 약 130억 원이 소요됐다. 13종의 놀이기구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점폴린을 자랑한다. 

앞서 ‘두리랜드’의 입장료는 무료였다. 임채무는 이에 대해 “두리랜드 마감을 하려고 문을 닫는데 젊은 부부가 아이 두 명하고 왔다”며 “입장료가 2천 원이었다. 네 명이 8천 원이다. 그때 그 가족이 8천 원이 없었다. 가슴이 아파서 그 자리에서 간부를 불러 ‘두리랜드는 입장료를 받지 마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놀이기구 이용은 유료다. 

이 때문에 ‘두리랜드’의 경영 실적은 좋은 편이 아니다. 임채무는 과거 인터뷰에서 “일 년 열두 달 중 날 좋은 5~6개월만 장사가 된다. 그래서 사람들이 거의 찾지 않는 겨울이나 여름에는 빚을 내 직원들 월급 주고 드라마 출연료 받은 걸로 갚는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현재 임채무 놀이동산은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 중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