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농기센터,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능력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상태바
평택시농기센터,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능력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농업기술센터가 영국 환경식품농림부 식품환경연구청(FERA)이 주관한 ‘2020년 잔류농약 국제 분석능력 평가프로그램(FAPAS)’에 참가해 잔류농약 분석기술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잔류농약 국제 분석능력 평가는 지난 8월 10일부터 9월 18일까지 약 6주간 진행됐으며, 전 세계 100개 분석기관이 참가했다.

시는 평가시료 중 살균제·살충제 분야에서 9종의 농약성분에 대한 분석 결과를 제출해 모두 표준점수(-0.1~0.9) 범위 안에 들어 분석 능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3월 미국환경자원학회(ERA)로부터 토양유해중금속 분야 우수 분석기관으로 선정됐으며 FERA로부터는 5월 농산물 중금속 분석, 10월 농산물 잔류농약 분석에 있어 국제적으로 실력을 인정받는 등 농수산물품질관리법에서 관리하는 안전성조사 항목(유해물질)에서 국제적 수준의 분석 능력을 인정받고 분석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게 됐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생산단계에서 보다 철저한 검사를 실시해 지역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타 지역 농산물과의 차별화를 통해 평택시 농산물 생산농가에 대한 만족도는 물론 소비자의 신뢰도를 확보해 나가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