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11월 예정인 버스공영제 운전자 모집 난항
상태바
화성시,11월 예정인 버스공영제 운전자 모집 난항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10.0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무상교통과 함께 민선7기 후반기 역점 시책으로 추진하는 버스공영제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영버스 노선에 투입될 운수직 직원 모집에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7일 화성시와 화성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버스공영제 추진에 따른 운수직 공개채용을 시행한 결과 127명 정원에 고작 5명만 모집됐다. 이는 필요 인원의 4%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이에 시는 당장 11월부터 무상교통과 함께 추진하기로 한 공영버스제 시행을 대폭 수정했다. 

시는 11월 2일부터 무상교통과 함께 버스공영제를 시행하기로 계획하고 연말까지 공영버스 45대를 투입해 민간회사에서 기피하는 노선 등을 중심으로 공영버스를 운행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운전자 모집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일단 최대 5대의 공영버스를 투입해 버스공영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상황에 따라 추가 축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실정이다.

이처럼 운수직 직원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시와 공사 측이 자격 조건을 지나치게 까다롭게 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시는 관내 거주자·버스 운전 경력 2년 등을 채용 조건으로 내세웠다.

시 관계자는 "민간 운수회사와의 협의 등을 통해 자격 조건을 설정했는데, 조건이 엄격해 희망자 모집이 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내부 조율 등을 거쳐 조건을 완화, 추가적으로 직원 모집이 원활히 이뤄져 당초 계획대로 버스공영제가 시행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