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희망 일자리’사업 관리·감독 체계 없어…대책마련 필요
상태바
평택시, ‘희망 일자리’사업 관리·감독 체계 없어…대책마련 필요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로 인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추진 중인 ‘평택 희망일자리’ 사업이 관리·감독 체계의 부실로 인해 중도포기자가 발생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2일 평택시 등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생활이 어려운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최소한의 생활안정과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평택 희망일자리 3000’ 사업 참여자를 모집·운영 중이다.

총 113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1·2차에 걸쳐 총 2천781명의 시민을 선발, ▶생활방역 ▶환경미화 ▶행정업무보조 ▶농촌일손돕기 등 7개 분야에 일자리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1차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7월 27일부터 11월 27일까지 4개월간 근무할 수 있는 2천968명의 사업 참여자 모집을 실시했다.

또 8월 26일에는 남부지역 339명과 북부지역 425명 및 서부지역 430명 등 총 1천194명의 근로자들을 추가로 모집하기 위해 2차 사업 공고를 게시했다.

선발된 이들은 하루 3∼8시간씩 주 5일제로 근무하고 있으며, 8천590원의 최저임금을 지급받고 있다.

그러나 시가 추진하는 희망일자리 사업 현장에서 근로시간에 업무를 하지 않거나, 근로자들 간의 이견다툼으로 인해 중도포기자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관리·감독 체계가 구축되지 않아 시민들의 불만이 커져가고 있다.

실제 일부 지역에서 추진 중인 희망근로 사업지에서는 근로자 가운데 담당부서 공무원에게 지시받은 업무를 다른 근로자들에게 분담해 준 뒤 본인은 근로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마저 제기됐다.

또 다른 사업지에서는 69명의 근로자가 환경미화 작업을 실시 중이지만, 이 중 60명이 특정 단체 소속으로 구성돼 근로자 간 말다툼 끝에 근로를 포기하는 사람도 발생했다.

사정이 이렇자 사업지 인근 지역 주민들은 시가 특정 단체에 사업을 지원해 준 것으로 오해하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시가 파악 중인 중도 포기자는 전체 2천781명의 30%인 830여 명에 달한다.

주민 A씨는 "몇몇 사람들이 환경미화 작업을 할 때도 뒷짐지고 구경만 하고 있는 모습을 자주 목격했다"며 "공공기관에서 제공하는 근로사업인 만큼, 시가 감독체계를 구축해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근로자 선발시 ‘일모아’ 전산시스템을 활용하기 때문에 특정단체에 일감을 몰아주는 것은 불가능 한 일"이라며 "국가 재난상황에 따라 사업을 긴급하게 추진하다 보니 아직은 미흡한 부분이 발생하고 있는 것 같으며, 전체적인 상황을 파악해 빠른 시일 내로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