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본 것은 잊어버리지 않는다<過目不忘>
상태바
한 번 본 것은 잊어버리지 않는다<過目不忘>
  • 기호일보
  • 승인 2020.10.1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촉 땅의 장송이란 인물이 있었다. 그는 평소에 파촉을 다스리는 유장의 됨됨이가 모자란다고 여겨 탄식을 거듭하다가 조조를 찾아갔다. 이때 조조의 책사로 ‘계륵’ 암구호 사건으로 죽은 양수가 살아 있었으므로 만나서 잘난 척을 했는데 그 압권이 병법서 「맹덕신서」를 줄줄이 외운 것으로 유명하다. 

놀란 양수가 말했다. "참으로 대단하오. 한 번 본 것을 잊어버리지 않고 있다니 과연 천하의 기재입니다."

비상한 두뇌 회전으로 당대를 주름잡던 양수의 감탄이라니……. 좀 이상하지 않은가. 물론 이 얘기는 소설의 꾸밈이었을 뿐이지 장송이란 인물이 그리 대단한 기재는 아니었다. 

소설에서는 놀란 양수가 조조에게 장송을 천거하며 "그의 구변은 마치 강물이 쏟아지듯 막히지 않고 승상께서 엮으신 「맹덕신서」를 한 번 보고 암송하니 아마 이렇듯 널리 배우고 기억력이 뛰어난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라고 했으나 조조는 푸대접을 하고 쫓아버렸다. 

한 번 본 것을 잊어버리지 않는 암기력은 대단하겠다고 하겠으나 이를 응용하지 못 하는 한계는 간단하지 않다. 암기력과 세상 사는 이치는 크게 다르기 때문이다.

<삼국지리더십연구소 제공>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