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세계 최초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도입
상태바
인천공항, 세계 최초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도입
교통약자 게이트 이동 지원 계획 수하물 운반용 카트로봇도 운영 글로벌 스마트 공항으로 발돋움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10.15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자율주행 전동차(오른쪽)와 자율주행 카트로봇(왼쪽)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4일부터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 및 카트 로봇을 세계 공항 최초로 시범 도입한다.

시범 도입되는 자율주행 전동차(Air Ride)는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스타트업인 ㈜토르드라이브에서 개발,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구역 및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구역에서 각 1대씩 총 2대 운영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전동차는 항공기 운항편에 맞춰 1터미널 입국장 도착게이트에 자동 배치되며, 도착게이트에서부터 검역대까지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한다.

2터미널 출국장에서는 정차 장소인 출국장 서편 안내데스크에서부터 탑승게이트까지 운행한다. 출국장의 경우 여객이 전동차에 부착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항공편을 선택하거나 이동할 게이트를 선택하고 자율주행 전동차에 탑승하면 목적지까지 손쉽게 이동할 수 있다.

자율주행 카트 로봇(Air Porter)은 로봇서비스 개발기술을 보유한 ㈜원익로보틱스에서 개발했으며, 제1여객터미널·제2여객터미널 및 탑승동 면세구역에 각 2대씩 총 6대가 배치돼 여객들의 수하물을 자동 운반할 예정이다.

카트 로봇은 ▶로봇이 짐을 싣고 여객을 따라가는 추종주행 모드 ▶탑승권을 인식하거나 목적지를 설정하면 로봇이 특정 목적지까지 앞장서서 여객을 안내해 주는 자율주행 모드로 이용할 수 있다.

공사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시범 도입을 통해 여객 편의 및 만족도가 크게 개선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스마트 공항으로서 인천공항의 입지를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정준 공사 스마트추진실장은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와 카트 로봇을 세계 공항 최초로 인천공항에 시범 도입함으로써 여객편의가 향상되고 스마트 공항으로서 인천공항의 입지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