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빌게이츠가 주목한 백신연구소 방문… 전폭 지원 약속
상태바
文, 빌게이츠가 주목한 백신연구소 방문… 전폭 지원 약속
성남 판교 SK바이오사이언스 실험 참관 "든든한 지원자 되겠다" 격려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0.1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인 성남 소재의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해 이건세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팀장으로부터 연구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를 방문해 정부의 지원과 기업들의 노력을 통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치료제·백신 개발과 임상에 참여하고 있는 연구진들을 격려했다. 현장 간담회에서는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개발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개발공정 과정(배양→정제→발효→품질검사)을 따라 연구실을 둘러봤다.

또한 세포를 고농도로 배양해 코로나 백신 항원을 생산하는 세포배양실에서는 현미경을 통해 배양된 세포를 직접 관찰하는 등 실험을 참관하고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기업 대표와 현장 연구진, 임상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의사·간호사, 백신·치료제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현장 간담회’ 장소로 이동해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와의 긴 싸움을 끝내기 위해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또한 백신·치료제 개발과 임상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연구진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국민들이 하루빨리 안전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치료제 개발 최종 성공까지의 길은 험난하지만 ‘코로나19’ 이후에도 이번 개발 경험은 다음 위기를 이겨내는데 큰 힘이 될 것이므로 정부가 끝까지 지원해 반드시 백신·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K-방역으로 얻은 국민들의 자부심이 백신·치료제 개발을 통해 K-바이오로 지속되고, 대한민국이 세계 속의 희망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장 간담회가 개최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10월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임상1상 시험 승인을 신청했으며, 글로벌 백신회사의 백신을 위탁생산해 국내에서 생산한 물량의 일부를 우리나라에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또한 자체 개발이나 위탁생산 이외에도 빌&멜린다 게이츠재단과 함께 별도의 백신 공동개발을 진행 중이며, 빌 게이츠는 지난 7월 문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개발 성공에 대한 많은 기대감을 표한 바 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