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방범용 CCTV 화질 업그레이드 및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 도입
상태바
오산시, 방범용 CCTV 화질 업그레이드 및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 도입
  • 최승세 기자
  • 승인 2020.10.2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을 위해 방범용 CCTV를 고화질로 개선하고, AI(인공지능)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는 ‘저화소 CCTV 교체사업’을 완료하고 관내 전체 CCTV(547곳 2천175대)를 기존 40만 화소에서 200만 고화소 카메라로 교체해 운영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2017년부터 4년 동안 총 31억2천만 원을 들여 ▶2017년 어린이보호구역 25곳 ▶2018∼2019년 중학교 통학로 및 공원 110곳 ▶2020년 일반 생활방범 21곳 순으로 우선순위를 정해 저화소 CCTV 교체사업을 진행했다. 

기존 CCTV는 화질이 떨어져 야간에 사람 얼굴이나 차량 번호 등의 식별이 어려웠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초저도 고화소 CCTV를 도입해 야간에도 선명한 화면으로 관제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시민들이 야간에도 안심하고 통행할 수 있도록 ‘CCTV LED 안내판’, ‘발광 비상벨’을 설치하고 올해 모든 CCTV 사업부터는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을 확대 도입했다.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은 AI 기술을 활용해 사람, 차량 등 객체 인식이 정확하고, 움직임을 분석해 배회·폭행·쓰러짐 등 특정 이벤트를 표출시키는 지능형 시스템이다. 상황 우선순위에 따라 선별적으로 표출하는 기능이 있어 관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시는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을 국가 공모사업(2018∼2019년)으로 300대, 올해 사업으로 240대를 도입했으며 2022년까지 전 개소 CCTV에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