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온온사 출입구에 문화관광해설사의 집 열어
상태바
과천시, 온온사 출입구에 문화관광해설사의 집 열어
  • 이창현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20일부터 온온사 출입구에 ‘문화관광해설사의 집’을 조성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온온사는 정조대왕이 사도세자의 능행 중에 머무르면서 ‘주변 경치가 좋고 쉬어가기 편하다’ 해 친필 현판을 하사한 곳으로,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00호로 지정되어 있다. 

문화관광해설사의 집은 온온사 출입구 쪽에 마련돼 있으며, 문화관광해설사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연중 상주한다. 시는 문화관광해설사가 관광자원에 대한 해설뿐만 아니라 우리 지역의 홍보대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에는 8명의 문화관광해설사가 온온사, 향교, 추사박물관에 배치되어 활동해왔으나,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온사에서만 소규모 맞춤형 해설 활동을 진행한다. 해설신청은 과천시 홈페이지 또는 현장 방문을 통해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문화관광해설사의 집 개소에 따라 온온사를 찾는 지친 시민과 관광객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우리 시의 관광자원과 문화예술행사를 홍보하는 등, 안내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