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체고 다이빙 김서연 흔들림 없이 ‘더블 우승’
상태바
인천체고 다이빙 김서연 흔들림 없이 ‘더블 우승’
올해 첫 전국수영대회 최종일 플랫폼 제패
3m 스프링보드에 이어 여고부 2관왕 완성
  • 연합
  • 승인 2020.10.21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다이빙 선수 사상 처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상대에 오른 김수지(22·울산시청)가 코로나19에 따른 훈련 부족에도 국내 최강의 기량을 뽐냈다.

김수지는 20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회 김천 전국수영대회 최종일 다이빙 여자일반부 1m 스프링보드에서 251.45점으로 우승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처음이자 지난해 10월 전국체전 이후 1년 만에 열린 전국수영대회다. 코로나19 여파로 3개월간 입수를 못 했다는 김수지는 경기 후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대회장에 와서 잠깐 연습하고 뛰어야 했기에 ‘즐기자’ 생각하고 경기했는데 생각보다 잘 됐다"고 밝혔다.

김수지는 지난해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1m 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어 한국 다이빙 사상 세계선수권대회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그는 "관리를 잘해 (다음 달 열릴)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여자고등부 플랫폼에서는 김서연(인천체고)이 213.4점으로 우승해 3m 스프링보드에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남자고등부 3m 스프링보드 우승은 국가대표 후보선수 출신 정동민(인천체고, 371.25점)의 몫이었다.

아티스틱스위밍 여자고등부 솔로에서는 동광고 3학년 김준희(151.8500점)와 2학년 이가빈(149.3826점)이 1, 2위 자리를 나눠 가졌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