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주점 ‘코로나 직격탄’… 인천 취업자 수 작년보다 1만 명 줄어
상태바
음식점·주점 ‘코로나 직격탄’… 인천 취업자 수 작년보다 1만 명 줄어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10.2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올해 인천지역 상반기 취업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천지역 취업자 수는 154만6천 명으로 지난해 상반기(158만3천 명)보다 3만7천 명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소매업(자동차 제외) 취업자 수는 14만5천 명이었으나 올해는 13만5천 명으로 감소했다. 음식점 및 주점업도 지난해 11만 명에서 올해 10만 명으로 줄었다.

전국적으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상반기 전체 소매업(자동차 제외) 취업자 수는 223만 명에서 올해는 213만9천 명으로 4.1% 줄었다.

음식점 및 주점업은 지난해 213만4천 명에서 193만4천 명으로 9.4% 감소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