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에 선주협회 "전면 철회하라" 반발
상태바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에 선주협회 "전면 철회하라" 반발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0.2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대표 철강기업인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에 대한 철회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한국선주협회는 21일 포스코에 물류자회사 설립에 대한 해운업계 입장을 전달하고, 우리나라 해운물류산업 생태계 보전과 상생발전을 위해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을 전면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선주협회는 건의문을 통해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은 국내 물류생태계 교란과 무관하며,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가 물류경쟁력을 향상시킨다’고 강조하지만, 이는 물류자회사 설립에 반대하는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대외적으로 외치는 레토릭에 불과하다"며 관련 내용을 반박했다.

이어 "포스코의 신설 물류자회사는 임직원 급여와 운영비 등을 보전하기 위해 속칭 통행세라 불리는 수수료 수입을 취할 수밖에 없어 물류기업을 쥐어짤 수밖에 없는 구조로, 우리나라 해운물류산업 생태계가 파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신설은 포스코 화물 운송을 맡고 있는 해운기업의 수익을 악화시키고, 이는 연쇄적으로 하역, 예선, 도선, 강취방 등 제반 항만부대사업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과 관련, 오는 26일 국정감사에 한국선주협회와 포스코를 각각 참고인과 증인으로 선정해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어서 포스코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