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남천병원, 코로나19 집단발병 ‘8명 양성’ 판정
상태바
군포 남천병원, 코로나19 집단발병 ‘8명 양성’ 판정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산본동에 위치한 남천병원에서 22일 코로나19 환자가 집단발생 했다.

남천병원은 1995년 설립한 내과,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산부인과,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 등 141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으로 안양 226번 확진자(60대)가 5층 입원환자 간병인으로 밝혀졌다.

경기도역학조사관은 지난 21일 병원 위험도 평가 및 CCTV 등을 확인하고 5층 이동중지, 병원입원, 외래중지, 퇴원 중지 조치를 했다.

이에 접촉자 97명을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입원해 있던 환자 5명, 간병인 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군포시는 "경기도역학조사관이 병원 위험도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남천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안양 224번부터 227번 가족으로 알려졌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