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에 다다른 공공의료 부족… 인프라·인력 수혈 ‘경고등’
상태바
한계에 다다른 공공의료 부족… 인프라·인력 수혈 ‘경고등’
[인천, 대한민국 대표도시 꿈꾸다]5. 공공보건 환경 개선 서둘러야 [ 完 ]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10.2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료원 전경. /사진 = 인천의료원 제공
인천의료원 전경. /사진 = 인천의료원 제공

인천이 시민의 행복과 안전을 추구하는 진정한 대표 도시로 거듭나려면 ‘보건·의료’ 분야의 개선도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의료 관련 종사자 및 단체에서는 인천의 공공의료 확충을 바라는 목소리가 높다.

그동안 시는 사각지대 없는 공공의료 보건사업 추진 및 지역 특성에 맞는 인천형 공공보건의료체계 마련에 힘써 왔다. 지난해부터 인천의료원 응급실 환경 개선 및 의료장비 현대화 등 기능 강화 사업을 추진했고, 최선의 의료복지 실현을 위한 공공의료 특화사업도 펼쳤다.

또 올해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 기반 강화사업’에 참여해 국비 1억4천만 원을 확보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의료관광 클러스터 공모사업’에도 선정돼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비(4억 원)를 확보하는 등 차근차근 의료 활성화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그럼에도 지역에서는 시민 생명 및 안전과 직결된 보건의료환경의 개선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상황이다. 대표적으로 ‘부족한 보건의료인력 확충’과 ‘공공의료 실현’ 등에 대한 요구다. 인천이 서울과 부산 등 타 지역과 비교했을 때 의료기관 및 의료인력 부분에서 뒤처진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기준 인천의 인구 1천 명당 지역 의사 수는 전국 평균(2명)에 미치지 못하는 1.7명이다. 서울은 3.1명으로 인천의 두 배에 가깝고, 부산(2.3명)과 대구(2.4명)도 인천보다 상황이 낫다. 특히 인천 섬지역 및 원도심 등은 고질적으로 의료인력 및 의료기관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또 코로나19 등으로 재조명된 공공병상 부분도 인천은 타 지역에 비해 적은 수준이다. 지방의료원만 봤을 때 인천의료원의 병상 수는 325개다. 타 지역의 병상 수를 살펴보면 서울의료원 653개, 부산의료원 555개, 대구의료원 442개 등으로 모두 인천보다 많다.

부산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공공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부산의료원 설립을 위해 현재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고, 폐원된 병원의 공공병원 전환도 검토 중이다. 대구에서도 최근 제2대구의료원 설립 필요성 공론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 의료계에서는 의대 정원 확대 등을 추진해 인력 양성에 힘쓰는 한편, 제2인천의료원의 조속한 설립 등 공공의료환경 발전에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인천부천지역본부 관계자는 "의사뿐 아니라 절대적으로 부족한 간호인력 등 필수 인력 확충에 시가 적극 나서야 하고, 적정한 보건의료인력 연구 및 집행을 책임지는 보건의료인력원 설립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이미 연구를 마친 제2인천의료원 설립을 위한 실질적 사업계획 준비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