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적목리에 12월까지 주차장 조성…도마치계곡 불법주차 해소
상태바
가평 적목리에 12월까지 주차장 조성…도마치계곡 불법주차 해소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행락객의 주차 편의제공을 위해 오는 12월까지 북면 적목리 공영주차장 조성공사를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군은 총 사업비 2억9000여만 원을 들여 북면 적목리 산1-44번지 일원 5천609㎡ 규모에 일반차량 22대, 대형 15대 등 총 37면의 주차장을 조성키로 했다.

공영주차장이 조성되는 이곳은 가평 8경 중 제5경인 도마치계곡(적목용소)이 있어 매년 관광객 및 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면서 도로변 불법주차로 불편을 초래해 왔다.

경기도 최북단의 도마치계곡이라 일컫는 곳으로 가평 적목리 방향 시내버스 종점인 용수동 마을에서 3.8교 다리를 지나 무인의 계곡을 한없이 거슬러 오르노라면 노변을 따라 이어진 계곡의 진경에 넋을 잃게 된다.

이곳은 환경청이 고시한 도내 유일의 청정 지역으로 천연기념물인 열목어가 서식하고 있다.

3ㆍ8교에서 상류로 3km지점에는 용소라는 소가 있는데 물이 깊고 청명하며 용이 승천하던 것을 임신한 여인이 발견하여 용이 낙상해 소를 이뤘다는 전설이 있는 곳이다.

용소를 지나 1시간 정도 계속 거슬러 올라가면 크고 작은 폭포와 소가 즐비하여 마침내 거대한 폭포에 이르는데 옛날 무관들이 나물을 안주 삼아 술 마시고 춤을 추며 즐겼다는 전설이 있는 무주채 폭포로서 경관이 수려하고 한여름에도 추위를 느낄 만한 곳이다.

특히 이 지역은 ‘가평천 생태관광하천 조성사업’이 진행되는 곳이다. 지난 2월 도(道)가 추진하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 생활SOC 공모사업 우선 시범정비사업’분야 1위에 선정돼 특별조정교부금 50억 원을 받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찾는 생태하천으로 탈바꿈시켜 자연과 사람을 잇는, 생태보전과 소득을 잇는, 도시와 농촌을 잇는 관광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행복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공동체 조성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지난 1년간 관내 계곡에 설치된 불법시설물 920여곳을 적극 찾아내 대부분 철거를 완료한 상태다. 경기도 전체 불법시설 1천400곳 중 60%가 넘는다.

군 관계자는 "가평천 불법시설 정비 이후 지역의 위기를 경기도 생태관광 1번지 탄생의 기회로 바꾸기 위한 기초 편의시설 생활SOC 구축을 통해 주민과 이용객의 편의를 증진시키는 등 포스트 코로나시대 새로운 휴양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