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부모가정, 저소득층에 제한된 지원
상태바
한부모가정, 저소득층에 제한된 지원
‘라면 형제’ 화재 등 관심 커졌지만 관련 조례 기초단체 계양·서구뿐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10.26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부모가정 CG. /사진 = 연합뉴스
한부모가정 CG. /사진 = 연합뉴스

‘라면 형제’ 화재사건 이후 한부모가정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인천지역 한부모가정에 대한 지원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의 한부모가정 비율이 타 시도보다 높은데도 이들을 지원하는 조례를 만든 기초단체는 단 2곳뿐이기 때문이다.

25일 통계청의 인구총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기준 전국 한부모가정은 152만9천151가구로 전체 가구의 7.5%를 차지한다. 인천지역의 한부모가정 비율은 전국 평균을 훌쩍 넘어선다. 인천의 한부모가정은 10만2천839가구로 지역 전체 가구의 9.2%에 달해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다. 서울 7.7%, 부산 8.9%, 대구 8.3%, 경기 7.6%, 세종 4.5% 등으로 모두 인천보다 낮다.

하지만 인천지역 한부모가정에 대한 지원은 특히 부족한 상황이다. 한부모가정 중 저소득층에 대한 지원사업이 주로 시행될 뿐 이들 전체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사업은 각 지자체마다 관련 조례가 모두 갖춰져 있지 않아 미흡하다.

인천시가 2012년 ‘인천시 한부모가정 지원 조례’를 제정했으나 지역 10개 군·구 중 관련 조례가 있는 곳은 계양구와 서구뿐이다. 이 때문에 한부모가정 대상 지원사업이 광역과 기초단체 간 상호보완적인 기능과 역할을 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계양구는 지난해 12월 관련 조례를 만들었고, 서구는 이달 23일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이날 서구의회가 통과시킨 조례에는 일과 양육, 가사를 혼자 도맡아 해야 하는 한부모가정을 돕기 위해 취사·청소·세탁과 같은 가사서비스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아직 지원조례가 없는 한 구 관계자는 "아직 한부모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는 없지만 저소득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 조례 제정 등을 포함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