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보건소, AI로봇 활용한 비대면 돌봄 서비스 제공
상태바
용인시 처인구보건소, AI로봇 활용한 비대면 돌봄 서비스 제공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10.2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처인구보건소는 코로나19 사태로 치매환자 교육 등에 어려움을 겪자 이를 극복하기 위해 AI로봇을 활용한 비대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인형 모습을 한 AI로봇을 통해 비대면으로도 정서 교감을 하도록 해 가정 내 치매환자 돌봄 부담을 덜어주려는 취지다. 로봇에는 센서가 내장돼 머리 쓰다듬기, 토닥거리기 등 교감 활동이 가능하고 맞춤 알림을 통해 약 복용 시간도 알려 준다. 더불어 체조, 퀴즈, 음악, 영어교실, 회상놀이 등 인지 자극 프로그램을 통한 교육 지원이 가능해 치매환자가 다양한 신체활동을 하도록 돕는다.

보건소는 지정된 담당자가 가정을 방문하거나 전화를 통해 사용 방법을 안내하고 불편사항을 확인하는 등 로봇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한다.

서비스 대상은 사례관리 치매환자 가운데 참여 가능한 5명이며 홀몸노인이나 노부부, 거동불편자를 우선 선발할 방침이다. 보건소는 11월부터 12월까지 2개월간 시범 운영한 뒤 대상을 늘려 비대면 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별개로 수지구보건소는 치매 고위험군 인지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영상 프로그램인 줌(Zoom)을 활용해 인지 강화 수업을 제공한다.

수지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인지저하자 20가족을 대상으로 지난 19일부터 ‘인지 높이 GO! 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치매 인지 저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향후 경기도 농촌교육농장 농림 프로그램을 연계한 다육화분 만들기, 꽃바구니 만들기, 전통장 체험 등 외부 강사 섭외로 비대면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치매환자가족도 참여해 힐링과 스트레스 해소의 시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흥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인지저하자와 정상군을 대상으로 7월부터 카카오톡 오픈카톡 서비스를 통해 사진 및 동영상 촬영 기법을 교육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각자의 유년기부터 현재까지의 사진을 찍어 동영상 편집을 한 파일을 주고받으며 소통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종료될 때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용해 치매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