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의원 ‘N번방 교사’ 재직 학교 조사 촉구
상태바
이탄희 의원 ‘N번방 교사’ 재직 학교 조사 촉구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탄희(민·용인정) 국회의원이 26일 열린 교육위원회 종합국감에서 N번방 교사가 재직한 학교에 대한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장관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호응했다. 

앞서 지난 19일 이 의원이 경북도교육청 국감에서 " ‘N번방’ 관련 교사가 경북에 있냐"고 묻자 경북도교육감은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이 의원이 답변을 재확인하면서 "해당 교사가  8월 27일에 이미 직위 해제가 됐고, 경찰청은 해당 학교에 N번방과 관련됐다는 내용의 ‘수사개시통보서’를 보냈다고 하는데 경북도교육감이 ‘(관련자가) 없다’고 대답한 것은 위증 가능성이 있는 게 아니냐"고 따졌다.

이어 이 의원은 "‘N번방’에 연루된 교사가 있는데도 교육당국이 뒤늦게 인지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N번방’처럼 중대범죄 관련자는 해당학교와  교육청, 교육부가 즉각적으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또 인천시교육감이 인천의 박사방 관련 기간제 교사가 담임을 맡았던 학급을 전수조사하기로 확답한 것을 환기시킨 뒤 "교육부가 확인한 내용을 바탕으로 ‘N번방’ 교사가 담임을 맡았던 학교(학급)를 전수조사하라"고 촉구했고, 이에 교육부 장관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