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데이 ‘밀착 파티’에 방역망 뚫릴라
상태바
핼러윈데이 ‘밀착 파티’에 방역망 뚫릴라
인천시, 지역 유흥시설 특별점검 위반사례 적발 땐 즉시 퇴출키로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10.2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시행한다. 밀폐된 공간에서 파티를 즐기는 사례가 늘어날 것을 예상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25일 정례브리핑에서 클럽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하는 내용의 핼러윈데이 대비 방역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오는 31일까지 유흥시설 이용이 증가하는 주말 심야 시간(오후 10시∼오전 3시)에 청소년 및 청년 밀집지역의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중대본 브리핑에서 거론된 집중 점검 대상 지역은 인천시 부평구를 비롯해 서울시 이태원동, 부산시 서면 일대 등이 포함돼 있다.

시는 지난 5월 연휴기간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사례가 있었던 만큼 더욱 주의를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당시 전국 단위 2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인천에서만 7차 감염까지 이어져 50여 명이 감염됐었다.

인천지역에는 유흥주점 1천40개와 단란주점 563개 등 고위험시설 4천283개, 규모 150㎡ 이상 음식점 3천915개 등 다중이용시설 2만114개를 대상으로 11월 3일까지 지도·점검을 시행한다. 시는 고위험시설 중 술을 마시며 파티를 열 수 있는 클럽 형태의 영업장은 150여 개가 있는 것으로 파악,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경찰청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운영해 출입명부 작성과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핵심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위반 사례가 적발된 영업장에는 즉시 퇴출제(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집합금지 또는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핼러윈 행사 관련 개인예방수칙을 세워 홍보한다. 개인예방수칙은 불가피한 대면 모임은 10명 이내 소규모로 계획하고, 술잔과 식기류는 개별 사용하면서 음식을 나눠 먹지 않는 등의 내용이다. 불가피한 단체모임에서는 방역수칙을 관리하고 모임원이 코로나19 확진 시 다른 모임원에게 신속하게 안내할 수 있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하도록 안내한다.

또한 현재 인천시가 내린 마스크 의무착용 행정명령과 관련해 핼러윈 의상의 일부를 마스크로 대체할 수 없으며, 마스크 위에 가면 등을 착용하지 않도록 하는 지침을 세웠다.

시 관계자는 "부평은 청소년들의 이동이 많아 특히 주의해야 할 지역으로 언급되고 있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필요하다"며 "5월 클럽발 감염을 기억해 핼러윈데이 때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여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모임은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