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유역환경청, ‘올바른 폐종이류 분리배출’ 안내문 이달 말까지 배부
상태바
한강유역환경청, ‘올바른 폐종이류 분리배출’ 안내문 이달 말까지 배부
  • 이홍재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유역환경청은 올바른 폐종이류 분리배출 안내문을 제작해 26일부터 이달 말까지 배부하기로 했다.

이번 안내문에는 누구나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잘못된 분리배출로 버려지는 폐종이류를 대상으로 올바른 분리배출 요령을 안내한다.

기본적으로 폐종이는 물에 풀어준 후, 원재료인 펄프를 다시 회수하기 때문에 물에 젖지 않는 비닐·금·은박 코팅된 종이 또는 합성수지 재질의 벽지, 물티슈 등은 재활용되지 않는다.

또한 종이박스에 부착된 테이프, 택배 송장 등은 이물질을 제거하는 분리공정을 어렵게 하기 때문에 모두 제거한 후 분리배출해야 한다.

특히 액체류에 젖지 않도록 코팅된 우유팩 등 용기류는 표면코팅을 벗겨내는 별도공정을 거쳐 재활용되기 때문에 물로 헹군 후 따로 배출해야 한다.

안내문은 수도권 아파트, 주민자치센터 등에 우선 배포하여 지역주민들이 참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구글 플레이 또는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내 손안의 분리배출’ 앱을 다운로드 받아, 다양한 분리배출요령을 검색하거나 Q&A를 통해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무심코 버렸던 쓰레기도 분리수거만 잘해도 다시 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다"며, "귀찮고 어렵지만 고품질 자원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