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 추락사 막자… LH 인천본부 ‘보호복 스마트 에어백’ 모든 건설현장 도입
상태바
건설노동자 추락사 막자… LH 인천본부 ‘보호복 스마트 에어백’ 모든 건설현장 도입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10.2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지역본부는 최신 혁신 안전기술인 ‘웨어러블 스마트 에어백 시스템’을 LH 인천지역본부 전 건설현장에 우선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웨어러블 스마트 에어백 시스템’은 추락 보호복을 착용한 근로자가 추락사고시 감지센서가 자동으로 에어백을 팽창시켜 근로자의 생명을 보호하는 기술이다. 스마트 폰으로 사고발생위치 및 응급콜을 전송해 추락사고 시 사망위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대책은 근로자 교육, 안전벨트, 난간, 보호망 등 낙후된 재래식 방식에 의존해 사고 사전 예방 및 방지에 한계를 보였다.

또 LH 인천지역본부는 앞으로 건설근로자의 생명보호를 위해 최신 안전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안전장비에 적극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