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신문배달원, 성남 새벽 대로변서 20대 음주 운전자에 목숨 잃어
상태바
70대 신문배달원, 성남 새벽 대로변서 20대 음주 운전자에 목숨 잃어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심야시간 신문배달에 나섰던 70대 남성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성남중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0분께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 편도 5차로 도로에서 A(22)씨가 운전하던 인피니티 승용차가 앞서가던 B(70)씨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신문배달을 위해 집을 나섰던 B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사고 현장에서 2㎞ 가량 떨어진 모란시장에서부터 운전을 한 A씨의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확인됐으며, 이 사고로 A씨도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들의 진술에 따르면 B씨는 사고 직전 사고현장 인근의 집을 나서면서 ‘신문 배달하러 간다’는 말을 했다"며 "A씨의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추가 조사를 실시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남=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