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산단 항공우주산업 통합 연구공간 활짝
상태바
인하대-산단 항공우주산업 통합 연구공간 활짝
오늘 송도서 산학융합지구 준공식 589억 투입 캠퍼스·기업연구관 조성
관련학과 학생에 현장 맞춤형 교육 60개 기업 등 입주 연구 개발 박차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10.29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항공우주융합캠퍼스·인천산학융합원 건물 모습. <인하대 제공>

인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캠퍼스와 기업연구관이 문을 연다.

㈔인천산학융합원은 29일 산학융합원 기업연구관 1층 대강당에서 인천산학융합지구 준공식을 연다.

인천산학융합지구는 송도지식정보산업단지 내 송도동 7의 49 일원에 지하 1층·지상 5층, 건축면적 1만9천908㎡(캠퍼스 1만357㎡, 기업연구관 9천551㎡) 규모로 건축됐다. 2016년 10월 산업통상자원부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사업비 589억 원을 지원받아 산업단지와 대학 간 연구개발(R&D)·인력 양성·고용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조성됐다.

항공우주융합캠퍼스에는 인하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메카트로닉스공학과, 기계공학과(원), 제조혁신전문대학원 등이 이전해 현장맞춤형 교육과 산학융합 R&D 프로그램 등에 참여한다.

기업연구관에는 60개 기업 890명 규모로 재직자 교육장, 항공산업장비센터 등을 구축한다. 또 드론, 도심항공교통(UAM), 항공부품, 빅데이터, 금속적층제조산업 등의 기업 및 연구소가 입주한다.

앞으로 인천산학융합원은 항공산업교육훈련센터·항공산업장비센터를 구축해 인천국제공항 내 항공정비산업단지와 연계를 통해 항공정비사, 감항 감독관, MRO·AMO 종사자 등 국제인증을 갖춘 항공산업 전문인력을 육성한다.

또 메탈(Metal) 3D프린터, 항공정비 공용장비를 기반으로 항공부품 등 시제품 제작 및 양산을 지원해 국내 항공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항공우주정보센터를 구축해 AI 기반 항공산업·교통·안전 등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네트워크 활용을 통해 데이터 분석 기반 무인기 제어 및 관제 체계를 개발한다.

‘GE 이노베이션 센터(Innovation Center)’와 ‘AIRBUS 에비에이션 테크놀로지 센터(Aviation Technology Center)’를 구축해 항공부품 설계 및 공정기술 연구를 인하대와 공동 진행할 계획이다.

인천산학융합원장인 유창경 인하대 교수는 "대학과 산업단지의 통합공간이 조성됨에 따라 항공·기계금속과 뿌리 융·복합 기반 미래지향적 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산학협력 시스템과 전문인력 양성 체계 및 비즈니스를 창출해 인천산업단지 구조 고도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