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 한 쪽도 나눠 먹는 사이’ 오리온 정으로 뭉치면 시너지
상태바
‘파이 한 쪽도 나눠 먹는 사이’ 오리온 정으로 뭉치면 시너지
트레이드 통해 이승현 곁으로 온 이종현
  • 연합
  • 승인 2020.11.13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에서 한솥밥을 먹게 된 이승현(오른쪽)과 이종현이 12일 고양체육관에서 만나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에서 한솥밥을 먹게 된 이승현(28·197㎝)과 이종현(26·203㎝)이 ‘찰떡 호흡’을 예고했다. 고려대 재학 시절 소속팀을 대학 최강으로 이끈 이승현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이종현은 2016년 1순위로 프로 입문했다. 지난 11일 울산 현대모비스가 이종현을 오리온으로 보내는 대신 최진수(31·203㎝)를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하면서 둘은 2014년 고려대 시절 이후 6년 만에 한 팀에서 만나게 됐다.

12일 고양체육관에서 만난 둘은 "어제 저녁도 같이 먹었다"고 우애를 과시하며 "옛날 생각도 나고, 생각보다 일찍 같은 팀에서 뛰게 돼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려대 재학 시절 ‘두목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불린 이승현은 "(최)진수 형이 다른 팀으로 가서 아쉬운 기분 절반, (이)종현이가 와서 좋은 느낌 절반이다. 제가 어차피 40분 내내 뛸 수도 없기 때문에 믿음직한 아군을 얻었다"고 말했다.

둘은 지난해 ‘우정 반지’를 따로 맞췄을 정도로 각별한 사이다. 이승현은 "제가 고1, 종현이가 중2 때 ‘형과 친해지고 싶다’는 문자를 받았다. 지난해 우리가 만난 지 10주년이라 반지를 하나 같이 만들었다"며 인연을 소개했다. 이종현 역시 "고려대로 진학한 이유는 전적으로 (이)승현이 형이 있었기 때문이다. 승현이 형이 ‘고양의 수호신’이라고 하는데 제가 ‘수호신의 보좌관’이 되겠다"고 즐거워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5년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도전, 2016년 KBL 전체 1순위 지명까지 탄탄대로를 걷던 이종현은 이후 아킬레스건, 무릎 부상으로 프로에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종현은 "저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기 때문에 잘해야 한다. 승현이 형과 함께 하게 됐으니 저만 잘하면 옛날처럼 재미있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저에 대한 주위의 걱정을 깰 자신이 있다. 지금 경기 감각이나 체력이 완전하지 않지만 팀에 빨리 적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둘은 소속팀은 달랐지만 2020-2021시즌을 앞두고 함께 훈련하며 리그를 준비할 정도로 친한 사이다. 집과 오리온 연고지인 고양시와도 가까운 편이다.

이승현은 "비시즌에 스킬 트레이닝 훈련을 같이 했다. 집은 차로 10분 거리"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금 (이)종현이는 실력을 보여 줘야 할 때다. 새 팀에 적응이나 경기 감각 등이 아직 완전치 않다 해도 안 되면 제가 멱살이라도 잡고 끌고 갈 생각"이라며 ‘후배 사랑’을 과격하게 표현했다. 이종현은 "강을준 감독님이 종횡무진 뛰어다니라고 주문했다. 부상으로 힘들 때 승현이 형이 옆에서 많은 힘이 돼 줬는데, 다시 승현이 형과 좋은 성적을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