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설 이용 해외입국자 가족, 군포시에 감사 편지
상태바
코로나19 시설 이용 해외입국자 가족, 군포시에 감사 편지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막골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 모습.<군포시>
초막골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 모습.<군포시>

최근 코로나19 관련 군포시 임시생활시설을 이용한 해외입국자의 가족이 군포시에 감사의 편지를 보내왔다.

시민 김모 씨가 군포시에 보낸 편지에 따르면 이 가족들은 캐나다에서 입국해 군포시 임시생활시설을 이용했다.

신청에서부터 퇴소에 이르기까지 시청과 보건소 공무원, 생활시설 관계자들의 친절한 전화상담과 세밀한 응대에 고맙고 감동받았다며 한대희 시장과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씨는 “군포시청의 노고에 임시생활시설을 이용한 가족이 편안하게 쉴 수 있었다”며 “위기상황에서도 흔들림없이 빛을 발하는 군포시 공무원들 덕분에 대한민국 국민이라는데 자부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 힘들고 어려운 시기임에도 1인 다역을 하고 있는 한대희 시장과 공무원들의 노고에 칭찬과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군포시 재난안전과 신재윤 주무관은 캐나다에서 살고 있던 김 씨의 언니가 지난 10월 18일 입국했으나 군포시민 등록이 되어있지 않아 군포시 임시생활시설 이용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때 신재윤 주무관이 추후 군포시민 등록을 전제로 김 씨 언니의 임시생활시설 이용 절차를 안내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신재윤 주무관은 “어떻게 해서든 김 씨의 언니를 도와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추후 군포시민 등록을 전제로 코로나19 생활시설 이용 절차를 안내하는 등, 코로나19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코로나19 업무를 수행하면서 힘들 때도 많았지만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 홍보기획과(☎031-390-006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