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50대 준설원 맹견 4마리에 물려 크게 다쳐
상태바
고양시 50대 준설원 맹견 4마리에 물려 크게 다쳐
  • 조병국 기자
  • 승인 2020.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소속으로 도로 정비 등을 맡은 50대 준설원이 맹견 4마리에 물려 크게 다쳤다.

16일 고양시에 따르면 시청 소속 준설원 A(53)씨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9분 일산동구 장항 나들목 아래 준설 장비 보관 창고에서 업무를 보던 중 맹견 4마리가 달려들어 얼굴과 팔, 다리 등을 여러 차례 물렸다.

A씨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1차 응급수술을 받은 데 이어 이날 2차 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목숨은 건졌으나 치료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당시 창고 인근에서 사육 중인 맹견들에게 갑자기 공격당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A씨가 회복하는 데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