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호경제] 6개 도시철도 운영 기관, 생존전략 모색 의견수렴의 장 열려
상태바
[기호경제] 6개 도시철도 운영 기관, 생존전략 모색 의견수렴의 장 열려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0.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로 인한 재정적자로 전국 대중교통 업계가 위기에 놓인 가운데, 국회와 전국 대중교통 운영기관이 함께 생존전략을 모색하는 의견수렴의 장이 열렸다.

17일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전국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이해식·천준호 의원,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 정의당 이은주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와 지난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대중교통 재정 위기 극복을 위한 시민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대표적인 시민의 발인 지하철은 당초부터 운임이 수송원가에 비해 턱 없이 낮은데다 법정 무임수송 손실분을 보전 받고 있지 못해 매년 재정적자를 누적시켜왔다. 게다가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한 승객감소까지 겹치면서 재정위기 직격탄을 온몸으로 맞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서울 지하철은 올해 월평균 수송인원이 1억7만 명 규모로, 전년(약 2억2천만 명) 대비 25% 가까이 감소했다. 승객 감소로 수입이 줄면서 올해 서울 지하철의 당기순손실은 1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 코로나 19로 인한 손실은 36.9%인 3천657억 원에 달한다. 

다른 지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전국 6개 운영기관의 올해 당기순손실은 총 1조7천억 원으로 전망된다. 이 중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은 5천388억 원으로 30%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지하철 기본요금은 승객 1인당 1천250원이지만 노인 무임승차 등을 고려한 1인 평균운임은 946원이다. 반면 수송원가는 1천440원으로 승객 1명당 약 500원의 적자가 나고 있다.(‘19년 기준)

이날 토론회에는 김형진 연세대 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황기여 홍익대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지정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코로나 19로 인해 악화된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운영기관의 재정 상황을 분석하고, 지속적인 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한 재정분담 구조개선 등에 대한 논의를 펼쳤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대중교통은 도시를 유지하는 필수적인 기반 인프라이다. 대중교통의 재정 악화는 시민의 안전과 지속가능한 공공서비스 제공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지하철은 노후시설이 많아 적기에 교체·보수하지 않는다면 안전에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 더 큰 시민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정부도 이점을 적극 고려해 선제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