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해양포럼 ‘팡파르’ 해양산업 미래 밝힐 해법 제시
상태바
인천국제해양포럼 ‘팡파르’ 해양산업 미래 밝힐 해법 제시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11.1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와 인천시가 공동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관하는 ‘제1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0)’이 19일 오전 인천 송도컨벤시아 그랜드볼룸에서 개막식을 갖고 20일까지 진행된다.

18일 IIOF 사무국에 따르면 공식 홈페이지(www.iiof2020.com)를 통한 사전 등록자 수가 1천 명을 돌파하는 등 수도권 첫 국제해양포럼에 관심이 쇄도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뉴 노멀 시대, 해양산업의 새로운 시작(New normal, Reboot ocean industries)’이라는 주제 아래 ▶해운·항만·도시 ▶스마트 해양 ▶해양환경 ▶해양관광 ▶남북물류 등에 대해 50여 명의 국내외 최고 해양·항만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전 세계 정부 관계자, 기업인,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이번 포럼은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해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속 해양산업이 다시 한 번 세계를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해양산업 진흥을 위한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포럼의 자세한 프로그램 내용 및 온라인 참관은 포럼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