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021년 예산안 2조 6천527억 원 편성 시의회에 제출
상태바
화성시, 2021년 예산안 2조 6천527억 원 편성 시의회에 제출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2021년 예산안을 2조 6천527억 원으로 편성하고 시의회에 제출했다. 

 올해보다 약 7.9%, 1천944억 원 증가한 금액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내년도 본예산은 일반회계 2조 990억 원과 특별회계 5천536억 원으로 편성됐으며 일반회계 지방세 수입은 코로나19 인한 경기침체를 반영해 올해보다 458억 원 감소한 1조 752억 원으로 세외수입은 203억 원이 소폭 증가한 1천515억 원으로 추계했다.

 국도비보조금은 한국판 뉴딜 정책으로 올해보다 2천73억 원이 많은 6천839억 원이 편성됐다. 

 이번 예산안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 가능한 도시를 준비하는‘화성형 그린뉴딜’에 방점이 찍혔다. 

 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걸쳐 보다 강화된 복지안전망 구축 요구에 공감하고 사회복지 예산을 올해 대비 34.88% 증가한 8천117억 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 및 감염병 관리 등을 위한 직접 예산으로 165억 원을 편성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및 마을단위의 촘촘한 방역망 구축을 위한 지역방역 일자리사업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회복을 돕는 자영업 리뉴얼 오픈 프로젝트 사업, 택시 내 비말차단막 설치 사업 등을 신설했다. 

 화성형 그린뉴딜에는 무상교통 버스와 버스공영제 401억 원, 전기 및 수소차 구매 지원 156억 원,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119억 원,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71억 원, 음식물처리시설 신재생에너지 리사이클등에 64억 원을 투입해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는 포부다. 

 이밖에도 어촌뉴딜사업 112억 원, 동탄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23억 원, 무봉산 자연휴양림 및 체험교육장 조성 48억 원, 봉담 2지구 주차타워 등 3개소 주차장 건립공사 130억 원, 화성혁신교육지구 운영비 76억 원, 교육환경개선사업비 74억 원, 통학버스 지원 20억 원, 중고등학교 무상교복비 지원 14억 원 등이 편성됐다. 

 이에 대해 서철모 시장은 "코로나19라는 불안정한 시대이지만 미래에 대한 투자는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편성으로 시민들의 어려운 일상을 보듬고 적극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 2021년도 예산안은 오는 25일에 열리는 제198회 화성시의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다음달 17일 최종 확정된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