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공무원 보수 인상률 3배 넘는 월정수당 인상 상정에 시민단체 중단 촉구
상태바
성남시의회 공무원 보수 인상률 3배 넘는 월정수당 인상 상정에 시민단체 중단 촉구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회가 2021년도 공무원 보수 인상률(0.9%)의 3배가 넘는 월정수당 인상을 상정하자, 시민단체가 중단을 촉구했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침체되고 서민 경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 공직사회도 사회도 고통 분담 차원에서 11년 만에 가장 낮은 보수 인상률(0.9%)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의 2020년 공무원 보수 인상률(2.8%)을 근거로, (시의원의)월정수당을 인상하겠다는 것은 억지 주장이고, 명분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앞서 사업비(국외 여비)는 반납하겠다면서, 의원 보수(월정수당)를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며 "민심에 역행하고 인상의 명분 없는 시의회 월정수당 인상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박영애 의원 등 여야 의원 21명이 발의한 의정활동비 등 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추진 중이다.

의원에게 지급하는 월정수당을 2020년도 공무원 보수 인상률 2.8%를 반영해 매월 305만9천200원을 매월 314만4천850원으로 인상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제8대 시의회에서는 2019년 2월(2.5%), 2019년 12월(1.79%) 등 2년 연속 월정수당을 인상한 바 있다.

개정안은 23일 열리는 제256회 제2차 정례회 운영위원회에서 심의한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3월 시민들과 어려움 분담을 위해 국외여비 관련 예산 2억900만 원 전액을 코로나19 사태 조기극복을 위해 반납한 바 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