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외상환자에 발빠른 응급처치 실시 ‘트라우마세이버’ 된 안산 박은미 소방사
상태바
중증외상환자에 발빠른 응급처치 실시 ‘트라우마세이버’ 된 안산 박은미 소방사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11.23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소방서는 지난 20일 2층 소회의실에서 중증외상환자에게 적극적인 응급처치를 실시해 생명 보호에 기여한 구급대원에게 트라우마 세이버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하고 격려했다.

트라우마 세이버는 교통사고·추락 등 외상으로 발생한 중증외상환자에게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해 생명 유지 및 장애율 저감에 기여한 구급대원에게 수여하는 인증서로, 안산소방서에서는 현재까지 세이버 수여자가 236명(하트 220명, 브레인 6명, 트라우마 10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인증서를 받은 박은미 소방사는 2018년 7월 6일자로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돼 현재 안산소방서 119구급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지난 6월 19일 오후 8시께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해 중증외상환자 1명을 신속 정확하게 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시켜 환자 후유증 최소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상자로 선정됐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