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 가림막 ‘세계적 명화’로 가득 시, 송도에 시민 참여 벽화거리 조성
상태바
공사장 가림막 ‘세계적 명화’로 가득 시, 송도에 시민 참여 벽화거리 조성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11.24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프랑스 인상주의 거장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벽화거리가 조성됐다.

2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 벽화거리는 시가 도시 이미지를 훼손시키는 공사장 가림막 문제를 개선하고자 마련한 ‘인천시 표준디자인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획됐다.

시는 지난 5월부터 추진 중인 공사장 가림막 경관 개선 가이드라인은 크게 ▶주요 공공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게시공간으로 활용 ▶지역 맞춤 현안을 담아 지역 경쟁력 제고 ▶아트펜스나 미디어아트를 활용한 도심 속 볼거리 제공 ▶시민이 참여하는 벽화 그리기로 정주의식 고취 등 네 가지로 구분됐다.

송도국제도시 내 길이 240m, 높이 3m 규모로 마련된 이번 벽화거리는 시민 참여 벽화 그리기로 탄생했다. 오랜 기간 도심 곳곳에서 벽화봉사를 진행해 온 자원봉사단체 ‘우리동네벽화봉사단’이 벽화 작업을 이끌었다.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결과 도심에 고흐·모네·드가 등 프랑스 인상주의 거장들의 작품이 재현됐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