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안전 조치, 더 이상 없는 게 이상
상태바
수능 안전 조치, 더 이상 없는 게 이상
경기교육청 미온적 태도에 불안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11.24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다음 달 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흘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경기도내에서는 연일 코로나19 확산의 빠른 진행으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지만, 경기도교육청은 수험생과 수능감독관 등을 위한 선제적 조치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2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24일 0시부터 2주간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 제한을 3분의 1 이하로 강화하고, 고등학교는 현행 3분의 2 이하를 유지한다.

이는 최근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도내에서는 이날 7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총 864명의 확진자가 입원치료(이날 0시 기준·누적 확진자 6천518명)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학생·교직원 확진자는 82명(누적 확진자 445명)에 달한다.

사정이 이렇자 일선 학교와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일반 학생 및 교직원은 물론 수험생과 수능 종사요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전면 등교수업 중단 및 원격수업 전환 등 선제적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도교육청은 선제적 조치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앞서 교육부가 수능시험이 치러지는 학교(수능시험장교)는 수능 일주일 전인 26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면 전환하도록 한 데 이어 22일 공문을 통해 26일 이전에도 각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원격수업 전환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조치해 현재 도내 수능시험장교에 해당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한 만큼 그 이상의 조치는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도내 수능시험장교 361곳(일반시험장 315개 교, 별도시험장 27개 교, 예비시험장 19개 교) 가운데 중·고등학교는 모두 315개 교로, 전체 1천118곳의 28.1%에 불과하다.

한 고등학교 교장은 "수험생과 시험감독관 중에는 초등학생 또는 중학생 동생이나 자녀를 둔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파장은 상상 이상일 것"이라며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험생(13만7천690명·전체의 27.9%)이 있는 경기도는 교육부 및 방역당국의 지침과 별개로 선제적으로 전면 원격수업 전환 등의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모든 수능시험장교에 자율적으로 사전 등교수업 중단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안내했지만, 시험일정과 급식재료 발주 상황 등으로 인해 획일적인 강제 시행은 불가능하다"며 "현재 수험생과 감독교사 및 시험장 보호를 위한 대책을 시행 중으로, 내부 논의를 통해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