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내년 부터 신혼부부·청년 대상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 추진
상태바
광명시, 내년 부터 신혼부부·청년 대상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 추진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11.2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내년 1월부터 신혼부부, 청년을 대상으로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사업은 부동산 가격 폭등과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신혼부부와 청년들의 주거비용 부담을 덜어주고자 마련됐다.

시는 방문·전화 등을 통한 주택가격 현지 조사와 시 신혼부부·청년인구 분석 등으로 지원 기준을 마련했으며, 이달 초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신혼부부의 경우 시 소재 단독, 다가구,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전용면적 또는 계약면적 85㎡ 이하에 한함)에 거주하고 가구소득이 연 8천만 원 이하, 임차보증금이 5억 원 이내여야 한다.

공고일 이전까지 혼인신고를 마치고 혼인신고일로부터 7년 이내의 신혼부부여야 하며, 대출금 1억5천만 원 범위에서 전세 1.3%, 월세 1.5% 이내로 매년 1회씩(3월) 3년 동안 가구당 최대 195만~225만 원(연간 최대 65만~75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청년의 경우 시 소재 단독, 다가구,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전용면적 또는 계약면적 60㎡ 이하에 한함)에 단독 거주(공고일 기준)하는 19세 이상 39세 이하로 연소득 5천만 원 이하, 임차보증금 3억 원 이내이면 신청 가능하다. 

대출금 1억5천만 원 범위에서 전세 0.6%, 월세 0.8% 이내로 매년 1회씩(3월) 3년 동안 가구당 최대 90만~120만 원(연간 최대 30만~4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생계·의료·주거급여 수급자, 공공임대 거주자, 주택도시기금법에 의한 전세자금 대출자, 불법 건축물 거주자 등은 지원받을 수 없다. 

시는 내년 1월 시 홈페이지에 신청기간,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을 공고할 계획이며, 궁금한 사항은 시 주택과 공동주택지원팀(☎02-2680-6705)으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한편, 시는 청년들의 주거 안정에 도움을 주고자 너부대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구름산지구 도시개발, 공용주차장 부지,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주거단지 등에 2025년까지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 1천210가구를 마련할 계획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