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동구의회 일부 의원들, 지역주민의 알권리와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 삭감 논란
상태바
인천시 남동구의회 일부 의원들, 지역주민의 알권리와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 삭감 논란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동구의회 일부 의원들이 지역주민의 알권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필수예산조차 대폭적인 삭감을 예고하고 있어 주민과 지역언론의 반발을 사고 있다. 

24일 남동구의회에 따르면 이날 대변인실 대상으로 열린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부 구의원들이 주민 알권리 보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내년도 예산까지 삭감을 하려고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질의에서 야당의원인 국민의힘 소속의 A의원은 모바일 푸시메시지를 활용한 구정홍보예산이 과하다며 손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사업은 OK캐시백포인트와 연계해 주요 구정 소식들을 연령·계층·관심도별로 세분화해 지역주민의 휴대폰으로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다. 현재 남동구 지역에는 전체 인구의 32% 정도인 17만여 명이 가입돼 있다. 이 때문에 주민의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다른 홍보매체보다 효율성이 높단 평가를 받아왔다. 이날 행감에서 B의원과 C의원은 "언론사를 대상으로 집행하는 광고비가 부적절하다"며 날을 세웠다. B의원은 "광고를 집행하기 전에 각 언론사별로 남동구 지역에 구독하는 신문부수부터 조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지역 언론에선 발행부수별로 줄서기를 세워 광고비를 집행한다면 중소규모 언론사들은 살아남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언론 관계자들은 또 "지역주민들의 알권리조차 막으려는 남동구의회가 과연 주민의 대표기관인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구 대변인실 관계자는 "의원실에서 자료제출 요구가 있어 언론사별로 남동구지역 구독 부수를 확인은 하고 있지만, 모든 언론사가 지역별 구속자수는 영업비밀로 하고 있어 조사하기가 난감한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홍보비 삭감 움직임에 대해 A의원은 "구민이 모바일 푸시메시지를 받고 열지 않아도 돈이 나가게 돼 있어 실효성에 문제가 있다. 구체적인 자료를 보고 예산반영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