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 서울 상일동 복합충전소 방문 현장 점검
상태바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 서울 상일동 복합충전소 방문 현장 점검
  • 이홍재 기자
  • 승인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지난 25일, 서울특별시 강동구 상일동의 복합충전소를 방문해 점검을 실시했다.

강동 복합충전소는 도심에 지어진 미래차 충전소 우수모델로, LPG·경유·휘발유·전기·수소를 한꺼번에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이다.

이날 현장점검은 ‘21년까지 수도권에 수소충전소가 30기 이상 추가 준공 예정인 만큼, 지역주민들이 우려하는 안전성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전기 및 수소 충전시설을 중점적으로 진행됐다.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점검 중 시공사(현대자동차)와 운영사(GS칼텍스)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듣고, 정부혁신 차원에서 미래차 충전소 운영 및 수소경제 활성화에 대해 지원 가능한 부분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충전소가 편의시설인 만큼, 이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게 철저한 관리로 차질없이 운영될 것을 당부했다.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수소충전소는 작년 9월 국회 앞에 설치되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프랑스 에펠탑 인근, 일본 도쿄타워 인근 등 문화의 중심에 설치되어 있을 만큼 안전하다"라고 언급하면서,"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지역주민이 우려하는 안전성 부분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충전소를 대폭 확대 설치해  그린뉴딜의 기반을 탄탄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