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전 재택근무 조치 수능 후 원격수업 필수"
상태바
"수능 전 재택근무 조치 수능 후 원격수업 필수"
경기교사노조, 관리 감독 교직원용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책 마련 요구 도교육청 "사안 관련 논의 진행 중"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11.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기도내 일선 학교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수능 전후 대책 마련 요구가 거세게 일고 있다.

 29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수능을 앞두고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시험실당 수험생 인원을 지난해 28명 이하에서 24명 이하로 축소하고, 일반 수능시험장(학교)을 지난해보다 24곳 늘려 315곳이 마련됐다. 또 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 27곳과 예비 시험장 19곳을 확보했다.

 시험실(교실)은 지난해보다 820개 늘려 무증상 시험실 6천10개와 유증상 시험실 632개, 시험편의 121개 등 6천764개의 일반시험실을 비롯해 별도 실험장 내 시험실 135개를 마련하며 총 6천899곳에 설치했다. 이 밖에도 확진자들이 시험을 치르는 병원시험장은 남·북부지역에 2개씩 총 4곳(시험실 25개)이 배치됐으며, 코로나19 외 교통사고나 지병 등 상황에 대비한 시험지구별 병원시험장 34곳도 준비됐다.

 특히 수험생 입실 전 체온 검사 등 방역 관련 종사요원 4천504명을 추가 배치하는 등 시험감독관과 방역요원 등 수능 종사요원 수도 지난해보다 5천229명이 증가한 3만2천353명을 선발했다.

 그러나 일선 학교에서는 최근 코로나19 지역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수험생과 교직원의 감염 예방을 위해 수능감독관 및 수능시험장교 교직원의 수능 전 즉각적인 재택근무 시행 및 수능 이후 2주간 ‘전면 원격수업’을 운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교사노동조합은 "수능은 학생들이 치르는 것이지만 이를 관리·감독·운영하는 것은 교사들의 역할로, 철저한 방역이 이뤄지는 학교도 지역사회 감염 여파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며 "이미 26일부터 수능시험장교들이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됐지만 수능 직전에 학교 내 집단감염이나 시험장교에서 학생 또는 교직원 확진자가 발생한다면 수능과 수능시험장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따라서 수능감독관 교사와 시험장교 근무 교직원(수능 준비 필수 인력 제외)에 대해 즉각적인 재택근무 실시가 필요하다"며 "교육당국과 지자체 등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세심하고 강력한 방역조치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의 지침이 내려와야 하지만 현재 도교육청 차원에서도 해당 사안들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