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세계 최초 S상 정맥동 이상 ‘박동성 이명 환자’ 수술효과 개선
상태바
분당서울대병원, 세계 최초 S상 정맥동 이상 ‘박동성 이명 환자’ 수술효과 개선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에서 맥박 뛰는 소리가 들리는 박동성 이명이 원인파악에 따라 수술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송재진(이비인후과) 교수 연구팀(제1저자 이상연 진료전문의)이 세계 최초로 S상 정맥동 이상에 의한 박동성 이명 환자의 장기 수술 효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S상 정맥동(뇌를 순환했던 혈액이 모여 심장으로 가는, 좌우에 하나씩 있는 큰 정맥) 이상으로 수술 받은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수술 직후부터 최소 12개월 이상 주관적 이명 증상에 대한 경과를 관찰했다.

CT 영상 검사를 통해 13명은 S상 정맥동 확장에 따른 골 결손, 6명은 S상 정맥동 게실, 1명은 두 가지 모두가 박동성 이명을 일으키는 원인일 것으로 예측했고, 이명 녹음과 순음청력검사 결과를 종합해 정확한 원인 파악에 따른 수술 적합 후보군을 선정했다.

수술은 S상 정맥동 게실 및 S상 정맥동 확장에 따른 골 결손 등, 이상 원인에 따라 적합한 생체재료와 골시멘트(뼈 역할을 하는 생체이식 가능한 시멘트)를 사용해 문제가 되는 부위를 재건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평균적으로 이명의 크기 정도를 평가하는 지표(0-10점)는 7점에서 2점으로 감소했고, 이명의 괴로움 정도를 평가하는 지표(0-10점) 역시 7점에서 3점으로 감소, 모든 환자가 수술 직후부터 박동성 이명 증상이 개선되거나 사라지는 것을 확인했다.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이교구 교수 공동 연구팀과 외이도에서 녹음한 이명음의 주파수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수술 후 이명 신호가 유의하게 줄었으며, 특히 이명음을 일으키는 저주파에서 이러한 신호의 감소가 뚜렷하게 나타나 박동성 이명이 개선됨을 객관적으로 증명했다.

송재진 교수는 "수술 전 환자 개개인의 영상 검사와 이명 녹음 및 순음청력검사를 통해 그 원인이 S상 정맥동 이상을 포함한 귀 주변 혈관 이상으로 확인될 경우 수술 직후 박동성 이명은 사라질 수 있음을 입증한 연구"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저명한 국제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근호에 게재됐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